2010 미소캠프 - 함께 웃는 2010미소캠프

GT-관리자
2017-10-17
조회수 990

네팔 미소캠프를 다녀와서…. 


미소캠프의 시작은 몽골의 맑은 하늘이 찍힌 사진 한 장으로 시작했습니다. 

사진 한 장의 인연이 6년이 지난 후 2011년 1월 네팔 미소캠프에 회사원의 신분으로 중재교사로 참여 할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새로운 도전에 대한 걱정과 두려움이 있었지만 인천공항에 도착해서 비행기 탑승하는 순간 모든 것이 설렘으로 바뀌면서 세계의 지붕, 

신들의 나라 네팔로 출발했습니다. 


“ 네 팔 “ 

우리가 알고 있는 네팔은 국기 모양이 삼각형이고, 힌두교가 국교이며 세계에서 제일 높은 산 에베레스트가 있는 나라 정도였습니다.                                               

세계의 지붕이라는 히말라야산맥(2,400Km)과 에베레스트(Mt. Everest 8,848m)가 있는 네팔에서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이 함께  안나푸르나(Annapurna)의 

여신 품으로 들어갑니다.  


산스크리트어로 “풍요의 여신”이라는 의미인 안나푸르나(Annapurna)는 해발 8,091m의 산으로 네팔의 중앙에 위치해 있습니다. 안나푸르나의 여신 품으로 들어가기 위해 우리들은 포카라를 출발하여 3일간의 고된 트레킹 끝에 푼힐전망대(3,210m, 안나푸르나 산줄기가 파노라마로 펼쳐지는 전망대)에 도착하였고, 이튿날 새벽 푼힐전망대에서 히말라야 산맥 사이로 솓아오르는 태양의 정기를 받아 다시 기운을 차려 2일 동안 하산을 했습니다. 


우리들은 새하얀 히말과 푸르른 나무들 사이를 걸으며 눈으로 가슴으로 안나푸르나의 아름다운 모습을 담을 수 있었습니다.
신성하고 포근한 안나푸르나 여신의 품 안에 우리가 있었습니다. 


현지 네팔인들, 가족과 함께 트레킹하는 외국인들은 우리 미소캠프 팀원의 수와 다양한 구성원에 대해서 감탄하고 놀라움 감추지 못했습니다. 안나푸르나의 여신 품속으로 들어가는 길은 힘들고 지치고 고통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품 안은 풍요롭고 아름다운 대자연이었고, 장애인과 비장애인 구별 없이 함께라는 것만으로 서로 의지되고 힘이 되는 따뜻한 희망이었습니다. 


다운증후군 친구는 걸어가는 것 조차 힘들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완주했고, 

청계산 등산도 힘들어했던 뇌성마비 친구들은 순간순간을 즐기면서 산행을 했으며, 꾸밈없는 솔직함으로 지친 팀원들에게 순수한 웃음을 주는 자폐증 친구들 덕분에 모두 사고 없이 즐겁게 완주할 수 있었음에 감사드립니다. 

대자연 속의 우리는 하나였습니다. 

다양한 직업의 중재선생님과 장애, 비장애 학생들의 구성원은 “다르다”라고 시작했지만 서로가 이해하고 인정하면서 우리는 “하나다”라는 멋진 팀이 되었습니다. 


내 안의 1%가 누군가의 희망이 되는 순간 나눔의 기적은 시작됩니다. 

그리고 나눔은 Communication (소통)입니다. 


중재교사 전성식